정치/사회

중국 언론 "홍콩폭동 진압하고 질서회복 지지"

심혁주 기자2019.11.17 16:23
기사 이미지
17일 오전 홍콩 이공계대학교에서 시위대와 경찰이 충돌하고 있다./사진=뉴스1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가 17일 논평을 통해 "홍콩은 중국의 홍콩"이라며 "홍콩의 폭동을 진압하고 질서를 회복할 것을 확고히 지지한다"고 밝혔다.

매체는 지난 14일 브라질 수도 브라질리아에서 열린 브릭스(BRICS) 제11차 정상회의에서 홍콩 시위는 "폭력적인 불법 행위"라며 이례적으로 홍콩 문제를 언급한 시진핑 국가주석의 발언을 인용하며 법에 따라 폭력을 제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인민일보는 논평에서 "폭력이 횡행하고 법치가 드러나지 않는 것이 홍콩의 가장 큰 위험"이라며 "반폭력, 법치 보호, 치안 유지가 홍콩 최대의 민의"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시 주석의 발언은 (캐리) 람 행정장관이 이끄는 특별행정구에 대한 강력한 지지이자 폭도와 배후 지지 세력에 대한 엄중한 경고다. 홍콩 내외 세력의 개입을 단호히 반대하고 좌절시키려는 중앙정부의 결연한 결의를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논평은 5개월 넘게 이어진 대규모 불법 폭력이 홍콩을 극히 위험한 상황으로 몰아넣었다고 지적했다. 특히 최근 나타난 급진적인 폭력 범죄 행위는 법치와 사회 질서를 심각하게 짓밟았다면서 "홍콩의 번영과 안정을 해치고, 일국양제 원칙에도 도전한다"고 비난했다.

이어 홍콩 법치 등 핵심 가치가 크게 훼손됐으며, 만일 폭력이 그치지 않아 법치가 이뤄지지 않으면 시민 생활이 어려워짐은 물론 홍콩은 한 발자국도 발전하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올해 6월부터 시작된 홍콩 시위는 지난 8일 첫 사망자가 나오고 11일 경찰이 쏜 실탄에 중상자가 발생하면서 더욱 격화하고 있다. 시 주석은 14일 시위를 규탄하며 "폭력을 멈추고 혼란을 통제해 질서를 회복하는 것이 현재 홍콩의 가장 시급한 과제"라고 말하며 중국의 개입 가능성을 높이고 있다.


심혁주 기자

금융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