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홍준표 "내부 총질? 총질이나 해보고 말해라"

한아름 기자2019.11.09 16:09
기사 이미지
./사진=신웅수 뉴스1 기자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8일 자신에 대한 당내 비판에 대해 "당이 걱정돼 충고를 하면 그걸 내부 총질이라고 펄펄 뛴다. 총질이나 한번 해보고 그런 말 해라"고 반박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내부 총질과 충고도 구분 못 하는 사람들이 어떻게 내부 총질을 운운하는가"라면서 이렇게 말했다.

홍 전 대표는 "나는 신체검사 때 4급 판정을 받아 방위 소집 14개월을 복무했어도 군부대 방위로 복무하는 바람에 M1, 카빈, 식스틴 소총도 쏴보고 국회 정보위 시절에는 국정원 사격장에서 리볼버 권총도 쏴봤다"고 했다.

홍 전 대표는 "다시는 그런 말로 언로를 차단하지 마라. 언로를 차단하는 문재인 정권과 똑같은 짓"이라고 덧붙였다.

홍 전 대표의 발언은 전날 당내 초재선 혁신모임인 '통합·전진' 소속 의원들은 홍 전 대표를 겨냥해 "당 대표를 지내신 분의 계속되는 당내 분열 조장 행위를 더이상 묵과할 수 없다"며 "해당행위를 즉각 중단해달라"고 비판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영남권·강남 3구 3선 이상 국회의원의 용퇴 혹은 험지 출마'를 주장한 김태흠 자유한국당 의원도 홍 전 대표 비판에 가세했다.

김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매사 감탄고토식이라는 것은 알고 있었지만 그 경향이 심해진 것 같다"며 "본인 생각과 다르다고 무조건 험담하시는 습관 이제 그만 두실 때도 됐다. 과욕과 거친 입을 접고 당의 미래를 위해 성찰하며 자중해달라"고 요청했다.

앞서 홍 전 대표는 황 대표의 '보수통합'을 혹평하는 글을 올렸다. 그는 "황 대표가 추진하는 보수 대통합은 자세히 살펴보면 TK(대구·경북) 통합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한아름 기자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기자. 제약·바이오·병원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