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미혼남성 데이트 코스 불만, "내 컨디션도 고려했으면"

강인귀 기자2019.11.09 22:49
연인들이 함께 보다 좋은 시간을 보내기 위해 정하는 데이트 코스. 데이트의 만족도가 연인 관계에 영향을 미치는 만큼 매번 고민하게 되는 것이 바로 데이트 코스다.

기사 이미지
©이미지투데이


결혼정보회사 듀오가 10월 16일부터 10월 28일까지 미혼남녀 총 480명(남 237명, 여 243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데이트 코스’에 관한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데이트 코스는 ‘남자’(41.9%)보다는 ‘여자’(58.1%)가 주로 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데이트 코스는 만나기 전 미리 정하는 편이었다. 그 중에서도 남녀는 ‘만나기 전 함께 상의해서 미리 정하는 것’(56.3%)을 가장 선호했다. 또 ‘상대 주도로 미리 정하는 것’(11.0%)보다는 ‘본인 주도로 미리 정하는 것’(18.1%)을 택했다. ‘만난 후 즉흥적으로 정하는 것’을 선호한다는 답변은 14.6%였다.

데이트 코스에 불만을 느낀 적이 있냐는 질문에는 미혼남녀 10명중 6명(62.7%)이 데이트 코스에 불만을 가져본 적이 ‘있다’고 답했다. 데이트 코스에 대한 불만 경험은 여성(84.8%)이 남성(40.1%)보다 훨씬 많았다.

그렇다면 데이트 코스의 어떤 점이 불만이었을까?

남녀는 ‘매번 아무런 계획 없는 연인’(30.2%), ‘새로운 데이트 코스를 생각해와도 별 반응 없는 연인’(23.9%), ‘나의 컨디션은 고려하지 않은 데이트 코스’(21.6%), ‘항상 똑 같은 데이트 코스’(15.0%)가 불만이었다.

성별로는 남성은 ‘나의 컨디션을 고려하지 않은 데이트 코스’(31.6%), 여성은 ‘매번 아무런 계획 없는 연인’(33.5%)을 가장 큰 불만으로 택해 차이를 보였다.

한편, 미혼남녀는 데이트 코스 계획에 가장 많이 활용하는 매체로 ‘SNS 콘텐츠’(35.4%), ‘블로그’(27.9%)를 꼽았다. 이외에도 ‘지인 추천’(16.0%), ‘인터넷 카페’(10.0%)도 참고했다.

강인귀 기자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