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V4, 앱마켓 매출 톱3로 출발… "100만 다운로드"

채성오 기자2019.11.08 10:00
기사 이미지
/사진=넥슨
넷게임즈가 개발하고 넥슨이 서비스중인 모바일 MMORPG ‘V4’(브이포)가 출시 하루 만에 애플리케이션(앱)마켓 매출 톱3에 올랐다.

8일 넥슨에 따르면 V4는 이날 오전 기준 구글플레이 스토어와 애플 앱스토어 게임매출 부분에서 각각 3위와 2위를 기록했다.

지난 7일 출시한 V4는 ‘리니지2’와 ‘테라’ 개발을 주도했던 박용현 넷게임즈 대표의 최신작으로 ‘HIT’와 ‘오버히트’에서 보여준 연출력을 더했다.

V4는 언리얼엔진4로 구현한 6개 테마의 오픈필드를 바탕으로 모바일 환경 한계를 뛰어넘는 ‘인터서버 월드’와 자산가치를 지켜주는 ‘자율 경제시스템’을 구축했다. 독립적인 전투구조로 설계된 6개 클래스를 갖춘 신규 지식재산권(IP)기반 게임이다.

출시 전부터 올 하반기 모바일 대작으로 분류되며 유저들의 관심을 받은 V4는 매출 외에도 다양한 성과를 기록중이다. 공식카페는 이날 기준 36만명을 돌파했고 게임 다운로드도 100만건을 달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양대 앱마켓 인기순위도 1위를 유지하고 있다.

게임업계 관계자는 “V4가 첫날 매출 상위권에 진입하며 하반기 모바일 경쟁이 치열한 양상으로 흘러갈 전망”이라며 “구글에서 라이즈 오브 킹덤즈를 밀어내고 리니지M을 추격할 수 있을지가 관전 포인트다”고 말했다.

채성오 기자

머니S 채성오 기자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