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보험개발원, 10개 보험사 손잡고 'IFRS17 결산시스템' 구축

김정훈 기자2019.10.23 16:22
기사 이미지
사진=뉴스1DB
보험개발원은 10개 중소형 보험사와 컨소시엄을 구성해 새국제회계기준(IFRS17) 결산 시스템인 '아크(ARK)'를 구축했다고 23일 밝혔다.

컨소시엄에는 DB생명, DGB생명, KDB생명, 푸본현대생명, 흥국생명 등 5개 생명보험사와 농협손보, 더케이손보, 롯데손보, MG손보, 흥국화재 등 5개 손해보험사가 참여했다. 회계법인 KPMG가 검증하고 LG CNS가 시스템을 만들었다.

아크는 보험계약 부채산출을 위한 최적가정 산출부터 현금흐름, 리스크 측정, 재무회계 정보까지 보험사 IFRS17 계리결산 업무에 필수적인 모든 기능을 제공한다.

정근환 보험개발원 팀장은 “보험부채를 시가로 평가하는 IFRS17은 계리결산에 소요되는 시간이 많이 증가하고 IT 인프라 비용도 급증한다”면서 “아크 컨소시엄은 계리결산에 드는 시간을 최소화하면서 IT 인프라 비용을 절감하기 위해 국내 최초로 그래픽처리장치(GPU) 설계를 도입했다”고 말했다.



김정훈 기자

안녕하세요. <머니S> 김정훈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