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김정은, 금강산 언급하며 김정일 비판? "선임자들 의존정책 매우 잘못"

안경달 기자2019.10.23 16:04
기사 이미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왼쪽)과 리설주 여사. /사진=뉴스1(노동신문 캡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금강산에 남측이 설치한 관광시설을 일제 철거하라고 지시하며 "선임자들의 (대남) 의존정책이 매우 잘못됐다"고 비난한 데 대해 설왕설래가 이어지고 있다.

23일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위원장이 최근 금강산관광특구를 찾아 "손쉽게 관광지를 내어주고 앉아서 득을 보려고 했던 선임자들의 잘못된 정책으로 인해 금강산이 10여년간 방치되어 흠이 남았다"고 지적했다고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보기만 해도 기분이 나빠지는 너절한 남측 시설들은 남측의 관계 부문과 합의하여 싹 들어내도록 하고 금강산의 자연경관에 어울리는 현대적인 봉사시설들을 우리 식으로 새로 건설해야 한다"고 지시했다.

김 위원장은 발언 도중 "국력이 여릴 적 남에게 의존하려 했던 선임자들의 의존정책이 매우 잘못됐다"며 과거 '대남 의존' 정책을 수차례 지적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위원장이 말한 '선임자'들은 금강산 관광 사업 추진과 경영, 중단 이후 관리에 관여해온 이들을 가리키는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최고지도자에게 권력이 쏠려있는 북한 체제 특성상 부친인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대남 정책에 문제를 제기한 것으로도 해석이 가능하다.

세습이 이어져온 북한 체제에서 선대 정책을 비판한 사례는 찾기 어렵다. 특히 김정은 위원장은 지난 2011년 집권한 이래 조부 김일성 주석과 김정일 위원장에서 자신으로 이어지는 3대 세습 합리화와 안정화에 노력을 기울여왔다.

대북전문가들은 김 위원장 발언이 이례적이긴 하나 선대 정책을 의도적으로 비판했다기보다는 남측에 의존해 온 기존 남북공동 사업에 불만을 표출하는 과정에서 의도치 않게 나온 발언이라는 의견을 제시했다.

이날 뉴스1 보도에 따르면 고유환 동국대 북한학과 교수는 "일꾼들을 질책하는 과정에서 이들에게 들으라는 뜻으로 선임자들을 비난한 것"이라고 밝혔고 조한범 통일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선대 비판보다는) 남측이 주도했던 금강산 관광을 이제 북한이 주도하겠다는데 방점이 있다"고 설명했다. 

안경달 기자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