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문창용 캠코 사장 "웅동학원서 못 받은 돈 128억원, 최대한 회수"

이남의 기자2019.10.15 15:35
기사 이미지
15일 오전 열린 국회 정무위원회의 한국자산관리공사, 한국주택금융공사, 신용보증기금 등의 국정감사에서 문창용 한국자산관리공사 사장이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가 운영해온 학교법인 웅동학원으로부터 돌려받지 못한 금액이 128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문창용 캠코 사장은 15일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캠코가 보유한 웅동학원의 남은 채권 규모가 얼마냐"고 묻자 "이자를 포함해 44억원"이라고 답했다.

이에 김성원 자유한국당 의원은 "웅동학원 채권 규모가 44억이라 했는데 이는 위증이다. 조국의 할리우드 액션에 동조하고 있다"며 "기술보증기금에서 인수한 채권 44억원과 옛 동남은행 84억원을 합하면 총 128억원"이라고 지적했다.

문 사장은 "앞서 말한 44억원은 웅동학원의 기술보증기금에 대한 채무이고 동남은행 84억원까지 하면 128억원이 맞다"고 했다.

캠코가 채권 회수를 위해 아무런 조치도 하지 않는다는 지적에 대해선 "아무런 조치를 안한 것이 아니라 웅동학원 관련 가압류가 돼 있고 경매도 진행했다"며 "관할 교육청에서 학교기본재산(부동산 25개 필지)에 대해선 처분 제한이 되기 때문에 경매를 할 수 없었던 건"이라고 해명했다.

문 사장은 "웅동학원이 기본재산 외에는 재산이 전혀 없어서 지속적으로 변제 독촉을 하고 있다"며 "채무관계인에 대해 재산조회 9회, 채무조정안내 11회, 거주지 확인 3회"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가능한 범위 내에서 남아있는 채권에 대해서는 다 회수할 수 있도록 지속적 채권 관리를 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남의 기자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