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Sh수협은행, 제주 두문포항서 해안정화활동 펼쳐

이남의 기자2019.10.15 15:08
기사 이미지
Sh수협은행은 지난 12일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구좌읍 두문포항 인근해변에서 해안정화활동을 펼쳤다. 이동빈 수협은행장(오른쪽)이 김태민 종달어촌계장에게 어업활동지원금을 전달했다./사진=수협은행
Sh수협은행은 지난 12일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구좌읍 두문포항 인근해변에서 해안정화활동을 펼쳤다고 15일 밝혔다.

제주시수협 종달어촌계와 함께한 이날 해안정화활동에는 이동빈 행장을 비롯, 제주지역금융본부 소속 Sh사랑海봉사단 직원과 가족, 수협중앙회 어촌지원부 직원 등 30여명이 참여했다.

제19호 태풍 '하기비스'의 간접 영향으로 거센 강풍이 부는 가운데에 봉사단원들은 각종 생활쓰레기와 폐어구 등 해안쓰레기 약 400포대를 수거했다.

두문포항 일대는 지난달 21일과 22일, 제17호 태풍 '타파'가 지나가면서 태풍이 몰고 온 해양쓰레기로 적지 않은 피해를 입은 곳이다. 이동빈 행장은 해안정화활동을 마치고 종달어촌계에 어업활동지원금을 전달하기도 했다.

이 행장은 “주말도 반납하고 내 집 앞마당을 청소하듯 진심을 다해준 Sh사랑海봉사단원에게 감사하다”며 “언제 어디서든 최선을 다하는 수협은행인의 '열정 DNA'를 확인할 수 있었던 것 같아 더 기쁘다”고 말했다.



이남의 기자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