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조국 후임자 내정? 청와대 "사퇴 24시간도 안됐다… 아직 고민"

안경달 기자2019.10.15 14:01
기사 이미지
청와대 전경. /사진=뉴시스


조국 법무부 장관이 지난 14일 전격 사퇴한 가운데 청와대에서는 차기 법무부 장관 인선에 대해 아직 확실한 입장이 나오지 않고 있다.

15일 뉴스1 보도에 따르면 이날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조 전 장관 후임자 지명과 관련해 "고민은 하고 있다"라면서도 "구체적으로 어떤 출신이라거나 인선 시기가 언제라고 하는 등에 대해서 의미있게 드릴 수 있는 말씀이 지금으로선 없다"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이어 "조국 전 장관이 사퇴한 지 아직 24시간도 채 지나지 않았다"라며 벌써부터 후임자를 논하는 것은 시기상조라는 입장을 은연중 전했다. 

현재 후임 법무부 장관으로는 장관 직무를 대행 중인 김오수 법무부 차관을 비롯해 김외숙 대통령 인사수석비서관, 한인섭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하태훈 고려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등이 거론되고 있다.

유력 후보 중 한 명으로 언급되던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에게 "저는 국회에 있기로 했고 당에서도 하는 역할이 있다"라며 사실상 고사했다.


안경달 기자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