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조국, 사퇴 후 행보는? '정치적 역할론' 부상

안경달 기자2019.10.14 17:06
기사 이미지
조국 법무부 장관이 14일 사의를 표명한 뒤 정부과천청사 법무부청사를 떠나기 위해 차량에 탑승하고 있다. /사진=뉴스1


조국 법무부 장관이 14일 전격 사퇴한 가운데 향후 행보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조 장관은 이날 오후 "검찰개혁을 위한 '불쏘시개' 역할은 여기까지다"라는 제하의 입장문을 내고 "더는 제 가족 일로 대통령님과 정부에 부담을 드려선 안된다고 판단했다"라며 "제가 자리에서 내려와야 검찰개혁의 성공적 완수가 가능한 시간이 왔다고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이어 "이제 모든 것을 내려놓고, 인생에서 가장 힘들고 고통스러운 시간을 보내고 있는 가족들 곁에 있으면서 위로하고 챙기고자 한다"라며 "가족 곁에 지금 있어주지 못한다면 평생 후회할 것 같다"라고 전했다.

사직인사에서 밝힌 것처럼 조 장관은 당분간 검찰수사 대상에 오른 가족을 돌보는 데 집중하는 한편, 자신을 향해 오는 검찰 수사에 대해 대비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런 상황에서도 조 장관은 한 시민으로서 SNS 등을 통해 검찰개혁에 대한 목소리를 낼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그는 이날 마지막 퇴근길에도 "저는 이제 한 명의 시민으로 돌아간다. 법무부 혁신과 검찰개혁의 과제는 저보다 훌륭한 후임자가 맡으실 것이다"라고 말했다.

정치권에서는 검찰수사와 별개로 조 장관의 향후 정치적 역할론에 주목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조 장관이 국론분열 등의 논란에도 '검찰개혁' 과제를 이슈화하고 이를 실질적 변화로 이끌어내는 데 상당한 성과를 거뒀기 때문이다.

조 장관은 이러한 상황을 바탕으로 최근 진행된 일부 차기 대선주자 여론조사에서도 이낙연 국무총리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에 이어 3위까지 오르기도 했다. 당장 여권 내에서도 조 장관의 차기 총선 차출론이 거론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여권의 한 관계자는 이날 뉴스1과 통화에서 "검찰 수사를 받더라도 확정적으로 유죄를 받을 가능성이 크지 않은 데다 시간도 오래 걸릴 것"이라며 "이미 차기 대선주자로서 위상이 커진 만큼 내년 총선을 앞두고 당내에서 차출론이 거론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다만, 신중론도 나온다. 여당 관계자는 "일단 검찰 수사가 어떻게 진행되는지 상황을 봐야 하지 않겠느냐"라고 말했고, 민주당의 한 의원도 "조 장관의 향후 역할론이 있을 수 있겠느냐"라고 부정적인 입장을 보이기도 했다.

안경달 기자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