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한국-북한 월드컵 예선전, 결국 TV 생중계 무산

김현준 기자2019.10.14 15:00
기사 이미지
평양 원정 경기를 위해 13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에서 출국한 대한민국 남자 축구대표팀. /사진=뉴스1
29년 만의 평양 원정 경기 생중계가 결국 무산됐다. 


공영방송 KBS는 14일 "15일 열릴 예정인 남북 간 경기 중계가 무산됐다"고 발표했다.

한국과 북한은 오는 15일 오후 5시30분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H조 조별리그 3차전을 가질 예정이다. 남북 남자 축구대표팀이 북한에서 맞붙는 것은 1990년 10월11일 친선전인 통일축구대회 이후 29년 만이다.

그러나 평양으로 가는 길이 순탄치 않다. 북한축구협회 측은 한국의 응원단은 물론 취재진의 방북을 제한했다. 대한축구협회(KFA) 지원 인원 등 최소한의 인원만 허가를 내준 상태다. 생중계 여부도 막판까지 협상을 이어간 끝에 결국 무산됐다.

이러한 상황에선 북한 측에 국제방송 신호를 받아 방송하는 방법 밖에 없다. 하지만 북측에서 허가를 내릴 지는 미지수다.

대표팀은 이날 오후 1시25분 중국국제항공편을 이용해 베이징에서 평양으로 향했다. 선수단을 태운 비행기는 오후 4시20분 평양순안국제공항에 도착한다. 대표팀은 평양에 도착한 이후 오후 7시부터 8시까지 경기가 열리는 김일성경기장 적응에 나설 예정이다.



김현준 기자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