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경기 연천군 신서면 농장서 아프리카 돼지열병 의심신고

이한듬 기자2019.10.09 17:01
기사 이미지
/사진=임한별 기자
경기도 연천군 소재 돼지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의심 신고가 접수돼 당국이 확인에 나섰다.

9일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연천군 신서면 소재 돼지농장에서 ASF 의심신고가 1건 발생했다. 농장 주인은 4000여 마리 중 모돈(어미돼지) 4마리가 식욕부진 등의 증상을 보이자 연천군에 신고했다.

농식품부는 신고 접수 직후 인력을 급파해 사람, 가축 및 차량 등에 대한 이동을 통제하는 한편 긴급방역 조치 중이다.

해당 농장에서 채취한 혈액 샘플은 경북 김천 농림축산검역본부로 보내져 아프리카돼지열병 여부를 가리는 검사를 받게 된다.

만약 ASF가 양성으로 판정 날 경우 확진 농가는 14곳으로 늘어나게 된다.
이한듬 기자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