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업현미경

롯데마트, '초저가 생수' 선봬… 2ℓ 6개 1650원

김경은 기자2019.09.18 08:52
기사 이미지

롯데마트가 오는 19일부터 25일까지 1주일간 ‘온리프라이스 미네랄 워터 2ℓ×6개’를 1650원에 판매한다고 18일 밝혔다. ℓ당 137원으로 시중 제조업자(NB) 브랜드 생수보다 가격이 최소 50% 이상 낮은 수준이다.

이번 행사는 지난 2017년 3월 선보인 온리프라이스의 상품 누적 판매량 1억개 돌파를 기념해 1주일간 진행하는 행사다. 기존 판매가인 2000원에서 롯데, 비씨, KB국민 등의 카드로 결제 시 자동으로 할인된다.

온리프라이스 생수는 2017년 3월 출시 이후 누적 4600만개 판매(2ℓ 낱개 기준)를 기록하고 있는 가성비 높은 생수다. 온리프라이스 상품 중 판매량 상위 10위권을 차지하고 있을 만큼 소비자에게 인기다.  

온리프라이스 생수는 천연 미네랄이 함유됐으며 세종대왕이 즐겨마시던 수원지인 충남 천안에서 취수한 100% 천연 암반수다.

강태성 롯데마트 음료MD는 “온리프라이스 생수 출시 이후 처음으로 진행 하는 할인 행사”라며 “지속되는 경기 불황에 소비자 가계 물가안정을 위해 고품질의 생수를 저렴한 가격에 제공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김경은 기자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