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이동걸 산은 회장 "수출입은행과 합병, 정부에 건의할 것"

이남의 기자2019.09.10 17:03
기사 이미지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사진=임한별 기자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이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의 합병을 정부에 건의할 계획이라고 10일 밝혔다. 정책금융을 효과적으로 수행하기 위해 정책금융기관도 구조조정할 필요가 있다는 입장이다.

이 회장은 이날 산업은행 대회의실에서 진행된 '취임 2주년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두 기관이 합병되면 훨씬 시너지를 내고 정책금융기관으로서 훨씬 더 많은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미래를 이끌어 갈 정책금융을 만들어 내야 하는 시기"라며 "산은과 수은의 합병을 정부에 건의해 훨씬 강력한 정책금융기관을 만들어 내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두 은행이 합병될 경우 정책금융의 제도화, 직원들의 자질 향상 등을 통해 어떤 정부가 들어서든 어떤 CEO가 오든 정책금융기관으로서 역할을 시장의 기대만큼 충분히 수행할 수 있을 것"이라며 "산은과 수은의 합병 건은 내부적으로 검토하지 않았고 정부와도 협의가 안 된 제 사견이다. 논의의 장으로 끌어올리겠다"고 말했다.

이 회장은 향후 20년 내에 산은이 거두는 수익의 절반 이상을 국제금융 쪽에서 얻겠다는 청사진도 밝혔다. 그는 "산은의 글로벌화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며 "국제금융에서 얻는 수익을 기반으로 국내 경제를 지원하는 데 쓰는 체제로 조직을 개선해야 한다"고 말했다.

산은의 글로벌화를 위해 정치권 일각에서 제기되는 '지방 이전설'에 대해선 논의하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이 회장은 "일부 지역 정치인을 중심으로 산은의 지방이전을 추진하는 것으로 알지만 정치권의 대세는 아닌 것으로 안다"며 "글로벌 경쟁력을 갖춰야 할 이 시점에 지방으로 이전하는 것은 진보가 아니라 퇴보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쓸데 없는 논의를 멈춰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회장은 산은의 향후 과제로 ▲구조조정 상시화 ▲혁신성장 지원 ▲경쟁력 강화 등 세가지를 꼽았다. 우선 구조조정 상시화의 경우 "과거 정부에서도 묵혀온 구조조정 문제를 대부분 해결한 것으로 자평한다"며 "구조조정을 상시화하고 또 구조화하기 위해 최근 KDB인베스트먼트를 설립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구조조정과 관련된 남은 숙제는 KDB인베스트먼트를 조속히 시장에 정착시켜 시장에서 작동하는 정상적 기관으로 만들고 더 나가아 시장의 일원으로 만드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우리나라 경제의 새로운 성장동력이 될 '혁신성장 기업'에 대한 지원도 강조했다. 그는 "과거의 산업화가 한계를 보이는 상황에 새로운 혁신기업이 나타나지 않아 한국경제가 정체를 겪고 있다"며 "4차 산업혁명 등에 뒤처지지 않기 위해서라도 혁신성장의 발굴과 육성이 굉장히 중요하고 이에 대한 산은의 역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남의 기자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