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똑똑보험] '현금'보다 나은 부모님 추석 선물

김정훈 기자2019.09.10 06:05

기사 이미지
사진=이미지투데이DB
#.직장인 서모씨(34)는 추석을 맞이해 부모님 선물로 보험상품을 준비했다. 최근 유병자나 고령자도 쉽게 가입할 수 있는 보험상품이 많이 출시돼서다. 서 씨는 "연로하신 부모님을 위해 암이나 치매 등을 보장할 수 있는 종합건강보험 상품을 준비했다"며 "병원에 가실 때마다 현금을 드리기보다 이러한 보험가입이 더 부모님께 도움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추석이 다가오면서 부모님 선물을 계획하는 사람들이 많다. 주로 현금이나 건강식품 선물이 인기지만 최근에는 100세 시대를 맞아 건강을 지켜주는 보험상품 가입에 나서는 자녀가 늘고 있다. 우리 가족을 지켜줄 알짜 효도보험을 소개한다.

◆'암 발병' 전부터 관리

고령자인 부모를 모시는 자녀들의 가장 큰 걱정은 역시 암이다. 이에 보험사들은 암 진단비는 물론, 암 발병 전 건강관리까지 가능한 암보험상품을 내놓는 추세다.

DB손해보험의 'I'mOK 암보험 1909'는 건강검진 때 많이 발견되는 위·대장·십이지장의 용종 진단비 등 암 전조 증상들을 보장한다. 또 암 전용 헬스케어 서비스와 함께 인공지능(AI)을 활용한 가족 암 예측 프로그램도 제공한다.

KB손보는 암 전 단계부터 암 발병 이후까지 보장하는 'KB 암보험과 건강하게 사는 이야기'를 판매 중이다. 이 보험도 암 발생 전 단계로 볼 수 있는 위·십이지장·대장의 양성종양 또는 폴립(용종) 진단비 와 갑상선기능항진증 치료비를 보장한다. 기존 암보험의 기본적인 보장을 강화함과 동시에 암 발생 전 예방 자금도 보장하는 ‘Care & Cure’ 콘셉이다.

메리츠화재의 '올바른 시니어암보험'은 나이 때문에 가입이 어려웠던 시니어 연령층을 위해 출시한 암보험으로 60~80세까지 가입이 가능하다. 고혈압, 당뇨가 있어도 간편심사 통과 시 부담없이 가입이 가능하다. 20년 갱신으로 100세까지 동일한 보험료로 보장이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기사 이미지
기사 이미지

치매 보장, 간병을 위한 보험 상품도 있다. 삼성생명 '종합간병보험 행복한동행'은 주보험에서 중증 장기요양 상태 또는 중증 치매를 최초 1회에 한해 보장해주며 보험금은 일시금과 연금 형태 등 직접 선택 가능하다.

흥국화재 '착한가격 간편 치매보험'은 초기 치매단계부터 중기 이상 치매 단계까지 모두 보장하고 간편 심사로도 가입이 가능하다.

◆부모님 질병 관리와 노후자금, 한번에 해결

부모님 용돈을 보험으로 해결할 수도 있다.

한화생명의 '라이프플러스 용돈 드리는 효보험'은 계약자의 3대 질병, 부모님의 효도자금이 동시에 보장된다. 이 상품은 연령대에 따라 필요한 특약을 선택할 수 있다. 가입 후 3년 또는 5년째부터 일정 기간 동안 가입금액 1000만원 기준 매년 240만 원씩 효도자금을 지급한다.

부모님이 농업에 종사하고 있다면 NH농협생명의 '농업인NH안전보험'을 추천한다.

이 보험은 농작업 중 발생하는 각종 치료비뿐만 아니라 유족급여금, 장례비, 장해급여금, 간병급여금 등을 다양하게 보장해 농촌에 계신 부모님을 위한 선물로 안성맞춤이다. 연 1회 납부하는 보험료는 성별, 연령에 관계 없이 동일하며, 온라인으로도 가입할 수 있다.

정부에서 보험료의 50%를, 지자체와 농축협에서도 보험료를 지원하여 실제 농업인의 부담률은 20% 전후다. 단, 정부지원은 농업경영체에 등록된 농업인만 가능하다는 점을 유의해야 한다. 또 온라인 채널 가입 시 지자체와 농축협을 통한 보험료 할인도 받을 수 없다.


한편 부모님에게 보험선물을 계획 중인 자녀라면 미리 가입된 보험내역이 있는지 확인하는 것이 좋다. 또한 보장기간이나 내용 등을 꼼꼼히 체크한 후 가입해야 한다.


보험사 관계자는 "부모님에게 드릴 보험선물은 반드시 설계사와 대면으로 상담 후 내용을 잘 확인해 가입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부모님의 나이와 유병력 등을 감안해 상품을 설계하길 추천한다"고 말했다.

김정훈 기자

안녕하세요. <머니S> 김정훈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