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김대중 서거 10주기] 이낙연 “위대한 민주주의 역사이자 영원한 스승”

김창성 기자2019.08.18 13:53
기사 이미지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에 참석한 이낙연(왼쪽부터) 국무총리와 여야 지도부. /사진=뉴스1 허경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가 “인생은 아름답고 역사는 발전한다”는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의 말을 인용하며 “대통령님의 길을 따라 걷겠다”고 그를 추모했다.

이 총리는 18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현충원에서 열린 김대중 전 대통령 10주기 추도식에서 “대통령님의 평생의 좌우명인 행동하는 양심으로 살고자 노력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총리는 먼저 “지난 10년, 많은 일이 있었는데 대통령님은 우리나라의 3대 위기를 걱정하시며 서거하셨다”며 “대통령님은 민주주의의 위기, 남북관계의 위기, 서민경제의 위기를 경고하셨다”고 떠올렸다.

이어 “국민은 촛불을 들고 몇 달을 항의해 정부를 바꿨고 그렇게 문재인 정부가 들어서 대통령님의 길을 따라 걸은 지 2년3개월이 넘었다”며 “이제는 제도적 민주주의의 완성과 생활 속 민주주의의 착근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 총리는 남북관계에 대한 언급도 이어갔다. 그는 “남북관계는 세 차례 남북정상회담과 역사상 첫 북미정상회담이 열릴 만큼 달라졌다”며 “적잖은 난관을 겪고 있지만 북한 비핵화 협상의 궤도는 유지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특히 이 총리는 “대통령님은 위대한 역사”라며 “헌정사상 첫 정권교체도, 분단사상 첫 남북정상회담도, 민족사상 첫 노벨상 수상도 모두 대통령님이 이루셨다”고 강조했다.

이어 “대통령님의 뒤를 이으신 노무현 대통령께서 말씀하셨듯이 지금 저희도 대통령님이 깔아주신 토대 위에 노력을 보태고 있다”고 고개 숙였다.

마지막으로 이 총리는 “대통령님은 다섯 차례의 죽을 고비를 넘기셨지만 타협하거나 굴복하지 않고 늘 국민과 역사를 생각하며 견디셨다”며 “그런 대통령님이 계셨다는 것은 우리 민족에게 큰 축복이다. 대통령님은 앞으로도 후대에게 위대한 역사로, 영원한 스승으로, 따가운 채찍으로 오래오래 살아계실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 총리는 옛 민주당 출입기자 시절 김 전 대통령과의 인연으로 정계에 입문했다. 그는 김 전 대통령의 권유로 2000년 새천년민주당 소속으로 고향인 함평·영광에 출마해 당선됐다.
김창성 기자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