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삼성증권, 2분기 순이익 962억원 기록… 상반기 순이익 2134억

류은혁 기자2019.08.14 18:04
기사 이미지
삼성증권 로고. /사진=삼성증권 제공


삼성증권은 2분기 연결 재무제표 기준 순이익 962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7% 감소했다고 공시했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1.5% 늘어난 1339억원으로 나타났다.


14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에 따르면 삼성증권은 상반기 기준 영업이익은 9% 감소한 2835억원, 순이익은 8.2% 줄어든 2134억원을 기록했다.

삼성증권은 투자은행(IB) 부문에서는 주식발행시장(ECM), 인수합병(M&A) 등 전부문 고른 성장을 이어가며 46%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삼성증권은 "어려웠던 시장 환경 속에서도 전년 동기 수준의 견조한 성과를 달성했다"고 설명했다.

주가연계증권(ELS), 채권운용 실적 개선으로 운용 및 금융부문 수지도 전년 동기 대비 29% 증가했다. 


삼성증권의 주력으로 꼽히는 자산관리(WM) 부문은 증시침체에도 불구하고 위탁매매(리테일) 고객 예탁자산 177조원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 증가한 수치다.


류은혁 기자

머니S 류은혁 기자입니다. 이면의 핵심을 전달하겠습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