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V자 반등 노리는 기아차, 어깨 무거운 '신차 4형제'

이지완 기자2019.07.18 06:04
기사 이미지
기아자동차 셀토스. /사진=기아자동차
판매부진에 빠진 기아자동차. 돌파구가 필요한 상황이다. 지난해 국내 연간 판매량이 전년 동기 대비 약 2% 성장하며 기대감을 높였으나 올해 상반기 다시 고꾸라졌다. 이 회사가 올해 국내 판매목표로 내건 판매량 53만대를 돌파하려면 하반기 신차 4인방의 선전이 중요하다.

18일 업계에 따르면 기아차는 올 상반기 연간 내수 목표 판매량의 약 46%를 달성했다. 전년 동기 대비 판매량이 9.3% 줄면서 당초 계획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는 실정이다. 현 상황이라면 목표 달성은 어려워 보인다.

물론 반등의 기회는 있다. 지난달 출시된 K7 프리미어(부분변경)를 시작으로 하반기 신모델이 쏟아지기 때문. 기아차는 이날 셀토스를 선보였고 모하비(부분변경, 9월예정), K5(완전변경, 11월예정) 등을 연이어 공개할 예정이다.
기사 이미지
기아자동차 K7 프리미어. /사진=기아자동차
시작이 반이라는 말이 있다. 일단 상황은 긍정적이다. 기아차의 V자 반등을 이끌 첫번째 신차 K7 프리미어의 초기반응이 뜨겁다. 2.5 가솔린, 3.0 가솔린, 2.4 하이브리드, 2.2 디젤, 3.0 LPi 등 총 5가지 엔진라인업을 갖춘 이 모델은 사전계약 10일 만에 계약건수 1만대를 돌파할 정도로 고객들의 높은 관심을 받았다.

셀토스 역시 마찬가지다. 지난달 말 시작된 사전계약에서 5000대를 돌파한 것으로 전해졌다. 1.6터보 및 디젤 등 2가지 엔진라인업으로 구성된 셀토스는 7단 DCT를 적용해 경제성과 편의성을 두루 갖춘 것으로 평가받는다. 또 엔트림 트림 판매가격이 1900만원선부터 시작해 경쟁모델 대비 가격부담도 크지 않다.

기아차 측은 셀토스에 공을 들이는 모습이다. 공식 출시 전부터 영업점 등에 실차를 전면 배치하는 등 공격적인 마케팅 활동에 나서고 있다.

모하비 역시 풀체인지급 변화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특히 동급 차종인 현대자동차의 팰리세이드 대기고객 약 2만명이 이탈하면서 모하비로 유입될 가능성이 제기된다. 이 차급의 국산 모델은 희소성을 갖는다. 팰리세이드를 제외하면 쌍용자동차의 G4렉스턴 정도가 전부다. 이 차는 2017년 출시돼 경쟁모델 대비 경쟁력이 떨어지는 것이 사실이다.

기아차의 볼륨모델 중 하나인 K5도 3세대로 진화해 출격한다. 2017년 2세대 출시 후 4년반 만이다. 새로워질 K5는 최근 신차 출시 후 흥행몰이 중인 현대차 신형 쏘나타의 3세대 신규 플랫폼이 적용되는 등 유사한 구성을 이룰 것으로 점쳐진다.

기아차는 올 하반기 신차러시로 실적 반등을 이뤄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권혁호 기아자동차 부사장은 지난달 K7 프리미어 출시행사에서 “하반기에 셀토스, 모하비, K5 등 임팩트 있는 볼륨차급 신차를 연이어 출시할 계획”이라며 “기아 브랜드 파워를 확고히 하겠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이지완 기자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