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여자축구, '에이스' 이민아 투입했지만… 나이지리아전 0-2 패

정소영 기자2019.06.13 07:58
기사 이미지
여자축구. /사진=로이터

한국 여자 축구가 나이지리아에 무릎을 꿇었다.

윤덕여 감독이 이끄는 여자축구 대표팀은 12일 밤 10시(한국시간) 프랑스 그로노블의 스타드 드 알프스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프랑스 여자 월드컵’ A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나이지리아에 0-2로 졌다.

이에 따라 한국의 16강 진출은 어려워졌다. 한국은 프랑스와의 1차전 0-4 패배에 이어 2연패를 당하면서 A조 최하위로 쳐졌다.

FIFA 랭킹 12위인 한국은 이날 승리를 위해 초반부터 공격적으로 움직였다. 지난 1차전 상대 프랑스의 공격력에 대비해 다소 수비적인 4-2-3-1 포메이션을 구사한 윤덕여호는 이날 4-1-4-1 포메이션을 선보이며 보다 공격적으로 나섰다.

주장 조소현을 장슬기·김도연·황보람·김혜리 포백 앞에 세워 공격진에 공을 연결하는 '빌드업' 역할을 맡겼고, 프랑스전 선발로 나선 이영주, 강유미 대신 이민아와 강채림을 선발로 투입하며 변화를 줬다.

그러나 결정력 부재가 아쉬웠다. 경기를 주도하고도 득점을 올리지 못한 한국은 오히려 실점을 허용했다. 전반 29분 수비수 김도연이 볼을 걷어내는 과정에서 자책골을 기록한 것이다. 한국은 0-1로 리드를 내줬다.

윤덕여 감독은 후반 선수 교체를 통해 동점을 노렸다. 문미라와 여민지를 투입하며 공세를 강화했다. 그러나 나이지리아에 일격을 당했다. 후반 30분 역습 상황에서 오쇼올라에게 추가골을 내준 것이다.

한국은 이후 만회골을 넣기 위해 맹공을 펼쳤지만, 나이지리아의 골문을 열지 못했다. 스코어 변동 없이 종료 휘슬이 울리면서 한국은 2연패를 당했다.

한국은 오는 18일 오전 4시 노르웨이와 조별리그 최종전을 펼친다. 이 경기를 반드시 이기고, 다른 팀의 상황을 지켜봐야 기적을 기대할 수 있다.
정소영 기자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