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효린 카톡 공개, 내용 봤더니… "XXX아 준다고"

정소영 기자2019.05.27 07:57
기사 이미지
효린. 효린 카톡. /사진=뉴시스, 온라인커뮤니티 캡처

가수 효린이 학폭(학교폭력) 가해자 및 일진이었다는 제보가 나왔다.

지난 2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을 통해 중학교 재학 시절 일진이었던 효린에게 학폭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글이 게재돼 파문이 일었다.

글쓴이 A씨는 "15년 전 중학교 1학년 때부터 3년간 끊임없이 효린에게 학폭을 당한 피해자다"라고 자신을 소개한 뒤 "옷, 현금 등을 빼앗아 가고 아파트 놀이터에서 폭행했다. 당시에는 보복이 두려워 신고 조차 하지 못했다. 작년인가 재작년인가 인스타 DM으로 사과하라고 했지만 답장은 오지 않았다"라고 게재했다.

이어 A씨는 당시 효린에게 함께 학폭을 당한 친구 중 한 명과의 카톡 대화 내용도 공개했다.

해당 글 하단에 효린의 학폭 및 일진 논란에 대한 추가 제보 내용이 댓글로 작성됐다.

추가로 글을 쓴 누리꾼은 "저도 이 글에 포함되는 당사자"라며 "효린은 온갖 언어 폭력에 가방, 옷, 신발 등을 하루만 빌려달라고 한 뒤 몇날 몇일을 입고 다녔다. 돌려 줄 생각이 없었는지 받으러 가면 없다고 선배가 뺏어갔다는 거짓말들을 했다. 달라고 하면 'XXX아 준다고' 등 온갖 욕설을 했다. 놀이터에서 무리지어 '오늘은 너 누구한테 쳐맞을래'라며 두려움에 떨게 했고, 이유없는 폭력을 당해야만 했다. 폭행을 당해 눈에는 핏줄과 멍이, 입술은 부풀어 올라 피가 고여 있었다. 엄마가 제 눈을 보시고 학교에 쫓아가신 적도 있다"라고 적었다.

효린의 소속사 측은 학폭 논란의 글에 대해 "사실관계를 확인 중이다. 피해자라 주장하시는 분을 직접 찾아가 해결할 것"이라 최초 입장을 밝혔으나, 문제의 글이 삭제되자 "해당 글을 올린 이에 대해 참을 수 없는 모욕감과 명예훼손으로 엄중히 책임을 물을 것"이라 태도를 바꿨다.

한편 효린의 학폭을 주장한 글쓴이는 효린으로부터 개인 메시지(DM)를 받았으나 이후 다시 연락이 끊긴 상태라고 알렸다. 일각에서는 글쓴이도 학창시절 일진이었다는 추가 제보가 나오면서 혼란이 야기되고 있다.
정소영 기자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