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전교조 "오늘 종로 일대서 문재인 정부 규탄"

이남의 기자2019.05.25 11:08
기사 이미지
지난 10일 청와대 분수대 광장에서 전교조 회원들이 기자회견을 열고 전교조 법외노조 취소 및 해고자 원직 복직을 촉구하고 있다./사진=뉴시스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이 창립 30주년을 맞아 25일 오후 2시20분 서울 종로구 종로타워 앞에서 전국교사대회를 개최하고 법외노조 관련해 문재인 정부를 규탄, 법외노조 즉각 취소를 요구하기로 했다.

전교조는 이날 오후 4시20분부터는 청와대 앞으로 행진하며 정부에 합법화를 요구하는 목소리를 높이기로 했다. 또한 전교조 결성 30주년이 되는 올해 '숨 쉬는 학교·쉼이 있는 배움·삶을 위한 교육'을 새로운 교육 비전을 제시할 계획이다.

전교조 정현진 대변인은 "지난해 전국교사대회에는 약 3500~4000명이 참여했으며, 올해는 30주년을 맞는 만큼 4000명 이상 참석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전교조는 지난 20일 고용노동부에 25일까지 법외노조 직권취소 관련 답을 달라고 요구하고 관철되지 않을 경우 대정부 투쟁을 벌이겠다고 예고했다. 고용노동부는 대법원에 계류된 전교조 법외노조 통보 처분 취소 소송 판결 선고를 기다린 뒤 관련 법 개정까지 이뤄져야 한다는 입장이다.

오는 29일에는 청와대 앞에 다시 농성장을 마련한다. 지난해 12월 권정오 현 위원장이 당선된 직후 청와대 앞 천막농성을 176일만에 중단한 뒤 약 6개월 만이다. 국제노동기구(ILO) 총회가 열리는 내달 12일에는 문재인 정부를 규탄하는 대규모 집회를 계획하고 있다.

권 위원장은 취임 이후 강경노선 대신 정부·교육계와 대화를 중시하는 온건한 움직임으로 선회한 바 있다. 그러나 전교조 법외노조 취소와 관련해 약 6개월 동안 정부의 입장이 바뀌지 않자 다시 투쟁을 선택한 셈이다.

전교조는 "그동안 정부에 교사대회까지 법외노조를 직권 취소할 것을 수차례 밝혀왔으나 정부는 결국 법외노조 직권 취소를 입법부와 사법부에 미루며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박근혜 국정농단 사법적폐의 산물인 법외노조는 지금 당장 취소해야 하며 그것이 촛불이 명한 적폐청산의 길"이라며 "촛불의 명을 받고 들어선 정부가 박근혜 정권의 가장 큰 적폐인 법외노조를 취소하지 않는 것은 촛불 정신을 훼손하는 것이며 반민주행위"라고 했다.
이남의 기자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