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김상조 “이재용, 삼성 지배구조 개선하고 책임지는 모습 보여야”

이한듬 기자2019.05.20 16:53
기사 이미지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사진=임한별 기자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은 20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해 “삼성의 지배구조를 어떻게 개선하고 새로운 사업 모델을 만들지 적극적으로 결정하고 책임지는 모습을 보여달라”고 촉구했다.

이날 KBS1 라디오 ‘오태훈의 시사본부’에 출연한 김 위원장은 검찰 수사가 진행 중인 삼성바이오로직스 문제에 대해 “검찰의 엄정한 수사와 법원의 공정한 재판이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국정농단 사건과 삼성바이오로직스 등을 지켜보며 삼성에 대한 아쉬움이 많다”며 “이 부회장이 그룹 지배구조를 어떻게 개선하고 미래 먹거리로 어떤 새로운 사업을 만들 것인지 좀더 적극적으로 결정해 국민에게 설명하면서 책임지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 위원장은 또한 공정위의 재계 동일인(총수) 지정 제도도 개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동일인 지정을 현실과 좀더 부합하도록 개선해야겠다고 생각하고 있다”며 “재계의 의견을 수렴해서 내년 이맘때쯤 지정할 땐 좀더 현실과 부합하는 결정이 내려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한듬 기자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