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남자분 나와주세요 빨리”… 경찰 공개 대림동 여경 풀영상, 논란만 키웠다

이한듬 기자2019.05.19 10:16
기사 이미지
/사진=방송화면 캡처
경찰이 대응 미숙 논란을 일으킨 이른바 ‘대림동 여경’ 영상을 해명하기 위해 전체영상을 공개했지만 오히려 논란을 더 키우는 모양새다.

경찰이 적절한 대응을 강조하려 공개한 영상에 여성 경찰관이 일반 남성 시민에게 도움을 요청하는 장면이 담겼기 때문.

경찰이 공개한 원본 영상에는 남성 경찰관이 뺨을 맞은 후 주취자를 제압하는 동안 여성 경찰관이 다른 1명의 제압을 시도하다 주취자가 발버둥을 치자 주변에 있던 시민에게 도움을 청한다.

이 여성 경찰관은 “남자분 한 명 나와주세요. 빨리 빨리, 빨리. 남자분 나오시라구요. 빨리”라고 다급하게 도움을 요청한다. 이후 한 남성이 “(수갑)채워요?”라고 말하자 여성 경찰관은 “네. 채우세요. 빨리 채우세요”라고 답한다.

영상을 본 네티즌들은 “주취자 한명 제대로 제압하지 못해 시민에게 도움을 구하는 경찰을 보고 할말을 잃었다”, “시민에게 왜 명령을 하나”, “남성 시민을 콕 찝어 도움을 청하는 것은 여성 경찰 스스로 여성과 남성의 신체적 차이를 인정하는 것 아닌가”, “대체 여성 경찰관이 왜 필요한지 모르겠다”는 등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논란이 확산되자 경찰은 “여성 경찰관이 혼자 수갑을 채우기 버거워 남성 시민에게 도움을 요청한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그러나 그 순간 건너편에 있던 교통경찰관 2명이 왔고 최종적으로 여성 경찰관과 교통경찰관 1명이 합세해 수갑을 채웠고 수갑을 채운 건 시민이 아니라 교통경찰관”이라고 반박했다.
이한듬 기자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