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양승동 KBS 사장, 직접 밝힌 '송현정 기자 대담' 논란 "성장통"

정소영 기자2019.05.15 17:29
기사 이미지
양승동 KBS 사장. /사진=KBS 제공

양승동 KBS 사장이 송현정 기자의 대통령 대담 논란에 대해 내부적으로 문제점을 보완하는 계기로 삼겠다고 말했다.

15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KBS 누리동 쿠킹스튜디오에서 열린 양승동 KBS 사장 기자간담회에서는 지난 9일 KBS 1TV를 통해 방송된 '문재인 정부 2년 특집 대담, 대통령에게 묻는다' 관련 논란이 언급됐다.

이와 관련해 양 사장은 “문 대통령 담화에 대해 이런 다양한 반응이 있을 것이라고 예상을 못했고 80분 동안 생방송으로 대통령과 대담을 하는 게 국내 언론에서는 처음 있는 일”이라며 “인터뷰어와 포맷이 결정된 게 방송 일주일 전이고 최선을 다해서 준비했지만, 충분히 준비했으면 좋았을 것이라는 아쉬움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나도 방송을 집중해서 봤는데 논란이 됐던 표정이나 중간에 말을 끊으려고 했던 부분을 크게 인지하진 못했다”며 “다양한 분석 기사를 보고 있고 이번 대담을 부족한 부분을 보완하는 계기로 삼겠다”고 덧붙였다.

양승동 사장은 “송현정 기자에게 과도하게 많은 포커스가 가서 본인도 부담스러워 하고, 내용에 대해 포커스가 가야하는 데 안타깝다”며 “국민의 60%가 한국 언론에 대해 불신하고 있는 상황 속에 공영방송이 이런 시도를 했는데, 어느 정도 숙명처럼 비판을 받고 있구나라는 생각을 하고, KBS가 국민의 신뢰를 회복해서 거듭나기 위한 성장통으로 생각하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문재인정부 2년 특집 대담, 대통령에게 묻는다’에서는 송현정 기자가 인터뷰어로 등장해 문 대통령과 대담을 나눈 뒤 태도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정소영 기자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상단으로 가기